close

김재원, 촬영 중 또 부상 “심각한 건 아냐”



[OSEN=표재민 기자] 배우 김재원이 촬영 중에 또 한번 부상을 당했지만 다행히 심각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소속사 칸엔터프라이즈에 따르면 김재원은 지난 달 31일 MBC 주말드라마 24회 촬영 중에 오른쪽 허벅지 근육이 손상되는 부상을 당했다.

김재원은 괴한들과 다툼을 벌이는 장면을 촬영하던 중 이같은 부상을 당했지만 마지막 장면까지 대역 없이 촬영하는 투혼을 보였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김재원은 촬영을 마친 후 병원으로 이동, 정밀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심각한 부상은 아니라는 진단을 받았다. 다만 향후 꾸준한 치료와 관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앞서 김재원은 지난해 드라마 ‘나도, 꽃’ 촬영 중 어깨 부상을 당해 중도하차하는 안타까운 경험을 한 바 있다.

한편 김재원은 현재 '메이퀸'에서 밝은 성품으로 아픔을 숨기는 강산 역을 맡아 여성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