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BC ‘삼대째 국수집’, ‘백년의 유산’으로 제목 변경



[OSEN=표재민 기자] MBC가 새 주말드라마의 제목을 ‘삼대째 국수집’에서 ‘백년의 유산’으로 변경했다.

드라마 제작진은 21일 오전 “극중 엄팽달(신구)이 삼대째 가업으로 내려온 국수공장을 물려주는 이야기로 진행되기 때문에 본 내용에 더욱 적합한 제목인 ‘백년의 유산’으로 최종 확정지었다”면서 “가족의 사랑에 대한 의미를 새롭게 깨닫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년의 유산’은 서울 변두리의 오래된 노포를 배경으로 삼 대째 국수공장을 운영하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국수를 매개로 실타래처럼 엉킨 인간사를 풀어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 드라마는 신구, 정혜선, 유진, 이정진, 권오중, 최원영 등이 출연한다. 방송은 ‘메이퀸’ 후속으로 내년 1월 초에 전파를 탄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