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엄태웅-소이현, 박중훈 영화로 컴백


[OSEN=최나영 기자] 배우 박중훈의 첫 연출작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톱스타'에 엄태웅, 소이현 등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박중훈의 감독 데뷔작 '톱스타'는 대한민국 최고 톱배우의 매니저로 시작해 열정과 야망을 무기로 톱스타 반열에 오르는 한 남자와 그를 둘러싼 연예계의 화려함과 비정함을 그린 드라마이다.
 
바닥부터 최고의 배우 자리까지 오르는 태식 역을 맡은 배우는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색깔을 보여준 엄태웅이다. 그는 극 중 촌스럽지만 순박하고 열정 넘치는 청년부터 순식간에 톱스타가 되는 성공을 맛보면서 점차 변해가는 태식을 맡아 야누스적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빼어난 미모와 능력으로 엄태웅을 흔드는, 제작자 미나를 맡은 주인공은 소이현이다. 최근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로 스타일 아이콘으로 떠오른 그녀는 '톱스타'를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 복귀를 예고하고 나섰다. 롯데엔터테인먼트에서 배급을 맡는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