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야왕’ 떠난 자리..‘직장의 신’이 먼저 웃었다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월화 드라마 ‘직장의 신’이 저력을 발휘했다. 월화극 대전에서 동시간대 1위의 시청률을 차지한 것.

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직장의 신’은 전국기준 12.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8.6%)보다 3.7% 포인트 대폭 상승한 수치다.

‘직장의 신’은 지난주 SBS ‘야왕’이 자체최고시청률(25.8%)을 경신하며 퇴장한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치열한 월화극 대전에서 한 발 먼저 올라선 모습이다.

이날 ‘직장의 신’에서는 미스김(김혜수 분)의 본명이 김점순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또 미스김은 Y-JANG을 위해 게장의 달인으로 나서며 위기의 회사를 구해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새 월화 드라마 ‘구가의 서’는 11.2%,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는 11.3%를 기록했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