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가의 서’, ‘직장의 신’ 1.2%P 차로 앞서..시청률 동반 상승



[OSEN=권지영 기자] 월화 드라마의 시청률이 동반 상승했다.

2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직장의 신’은 전국 기준 시청률 14.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14.0%)보다 0.6% 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2위의 기록이다.

또 MBC ‘구가의 서’도 지난 방송분(14.4%)보다 시청률이 1.4% 포인트 상승한 15.8%를 기록하며 ‘직장의 신’에 1.2% 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는 시청률이 동반 상승한 수치로, 시청률 곡선이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며 접전을 벌이고 있어 월화극 왕좌를 속단하기는 이른 상황이다.

이날 ‘직장의 신’에서는 박봉희(이미도 분)와 구영식(이지훈 분)의 사내 연애 사실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으며 ‘구가의 서’에서는 봉인 해제된 최강치(이승기 분)가 구미호 본색을 드러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도 지난 방송분(6.9%)보다 시청률이 0.6% 포인트 상승한 7.5%를 기록했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