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현진, '연평해전'서 방송국 기자 변신





[OSEN=전선하 기자] 배우 서현진이 영화 ‘N.L.L-연평해전’(이하 연평해전)에 캐스팅됐다.

13일 서현진의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이 같이 밝히며, 영화에서 서현진이 방송국 기자 주민정 역을 연기한다고 소개했다.

‘연평해전’은 지난 2002년 6월29일 월드컵 4강전이 있던 당일 북한군의 기습공격으로 발생한 제2연평해전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 서현진이 연기하는 주민정은 일에 대한 사명감이 뛰어난 열혈 기자로, 취재 도중 윤영하 정장(정석원 분)을 만나 호감을 느끼고 적극적인 구애를 펼치는 캐릭터다.

서현진은 소속사를 통해 “처음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가슴이 뭉클했다. 월드컵 4강 뒤에 가려진 ‘제2연평해전’이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번 영화를 통해 유가족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고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다시금 되새기면서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sunh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