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종영 '이순신', 악녀 퇴장이 답? 끝까지 아쉬웠다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주말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이 아쉬움 속에 종영했다.

지난 25일 종영한 '최고다 이순신'은 마지막 회에서 순신(아이유 분), 유신(유인나 분), 혜신(손태영 분), 준호(조정석 분), 찬우(고주원 분), 진욱(정우 분)이 서로의 짝과 행복한 미래를 꿈꾸는 모습을 그려냈다. 마지막 회에서야 마음을 바꾼 막례(김용림 분)로 인해 준호와 진욱은 순신과 혜신의 곁에 있을 수 있게 됐다. 이들은 막례의 허락을 받고 드디어 활짝 웃을 수 있었다.

하지만 순신은 친모 미령(이미숙 분)을 용서했음에도 그와 함께할 수 없었다. 미령은 순신과 그의 가족들에 상처를 준 죄로 배우 생활을 은퇴하고 시골에서 소박하고 외롭게 사는 것으로 죗값을 치르게 됐다.

두 엄마 사이에서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기획의도 상 미령의 일방적인 속죄는 아쉬움을 남겼다는 평이다. 미령은 순신의 곁을 또 한 번 떠나는 것으로 결국 순신이 태어났을 때부터 그의 곁을 비웠던 일을 반복하게 됐다. 악녀 연아(김윤서 분) 또한 마지막에는 그의 행방을 찾아볼 수 없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준호의 역할도 아쉬움을 남겼다. 준호는 순신의 가족에 인정받고 순신의 곁을 있게 됐지만 배우로 비상하는 순신의 모습을 보며 한 걸음 떨어져 혼잣말로 연습한 프러포즈 장면은 밋밋했다는 지적이다. 

'최고다 이순신'은 아버지의 죽음을 계기로 뜻하지 않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된 엄마와 막내딸의 행복찾기와 그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하지만 안일한 갈등 설정과 진부한 전개 등으로 시청자의 외면을 받으며 주말극 최강자의 타이틀을 여러 번 놓치는 등 KBS 주말극의 명예에 오점을 남기게 됐다.

한편 '최고다 이순신'의 후속으로는 '왕가네 식구들'이 오는 31일부터 방송된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