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수상한' 송종호 정체 밝혀졌다..'최지우 가족 죽인 범인'




[OSEN=강서정 기자] '수상한 가정부'의 송종호 정체가 밝혀졌다.

22일 방송된 SBS '수상한 가정부'(극본 백운철, 연출 김형식) 10회분에서는 박복녀(최지우 분)의 남편과 아이를 화재로 죽인 서지훈이 장도형(송종호 분)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내용이 그려졌다.

박복녀는 장도형을 미행했고 마트까지 따라갔다. 장도형은 박복녀를 보고 자신을 서지훈으로 의심하는 이유를 물었고 박복녀는 장도형에게 서지훈이 아니라는 증명을 하라고 했다.

서지훈은 과거 자신을 스토킹하고 협박하다 화재를 내서 남편과 아이를 죽인 범인. 그러나 당시 서지훈은 자살을 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박복녀를 서지훈과 닮은 장도형을 놓치지 않고 미행하고 있었던 것.

장도형은 신분증이 없으니 자신의 집으로 가자고 예상치 못한 발언을 했다. 이에 박복녀는 장도형이 서지훈이 아니라는 걸 확인하기 위해서라면 기꺼이 가겠다고 했다.

다음 날 박복녀는 장도형의 회사 앞까지 찾아갔고 이때 윤송화(왕지혜 분)와 은상철(이성재 분)이 나타나 박복녀가 나타난 이유를 물었다. 그리고 장도형이 박복녀에게 다가가 "이 여자를 접수하겠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어 박복녀는 장도형과 함께 차를 타고 장도형의 집으로 향했다. 이동 중 장도형은 박복녀에게 "내가 그 남자라면 어떻게 하겠냐. 죽이기라도 하겠냐"고 묻자 박복녀는 "그럴 거다"라고 답했다. 은상철은 불안한 마음에 장도형에게 전화했지만 장도형은 이를 무시했다.

장도형의 집에 온 박복녀는 어둠 속에 앉아 있었고 장도형은 박복녀를 마주보고 앉더니 "내가 서지훈이다"라고 밝혔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수상한 가정부'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