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밀' 황정음, 배수빈의 악행 모두 알았다 '충격'



[OSEN=박정선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비밀'의 황정음이 배수빈이 저지른 악행을 모두 알게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비밀' 10회에서는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고 유정(황정음 분)에게 차가운 말을 쏟아내는 도훈(배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정은 아버지가 사라지던 날 밤, 도훈이 아버지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는 잠시 의심했지만 이내 그 생각을 버렸다. 도훈은 여전히 그가 사랑하던 남자였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도훈이 본색을 드러내며 하나 둘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민혁(지성 분)이 뺑소니 사건을 재조사하며 그의 목을 죄어오자 도훈은 유정을 찾아갔다. 그는 유정에게 "조민혁이 뺑소니 사건 다시 조사하는 것 같다. 너냐? 억울했냐?"고 따져물었다. 그리고 그는 "걱정하지 않는다. 운전은 네가 한 거니까. 네가 네 스스로 결정한 거다"고 말했다.

도훈의 어이없는 태도에 유정은 "그걸 확인하러 왔냐"면서 "나도 확인하고 싶은 게 있다. 어제 그 철길 앞 슈퍼 아주머니가 오빠를 봤다더라. 아빠가 사라진 날 아빠를 데려갔다더라. 맞냐"고 물었다. 도훈은 이에 부인했지만 유정은 알 수 있었다. 그는 거짓말을 하고 있었다.

이 뿐 아니었다. 그는 도훈이 과거 감옥에서 유정의 가석방을 막은 장본인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동안 유정은 가석방을 막은 이가 민혁이라 오해하고 있던 상황. 유정은 길에 주저앉아 도훈을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mewolong@osen.co.kr

<사진> '비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