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도전' 안사기 역 권태원, 박영규에 죽음..'버림당해'


[OSEN=황미현 기자] '정도전'의 박영규가 권태원에게 죄를 뒤집어 씌워 죽음에 이르게 했다.

19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에는 수시중 이인임(박영규 분)이 안사기(권태원 분)에게 자객을 보내 죽게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안사기는 명나라 사신 살해 사건을 사주해 옥에 갇혔다. 안사기는 정몽주(임호 분)에게 "순순히 자백하면 목숨은 살려주겠다"며 회유했지만, 안사기는 이인임이 자신을 구해주러 온다고 생각해 자백하지 않았다.

이인임은 옥에 갇힌 안사기를 찾아가 "방도가 없다"며 고려의 미래를 위해 손으로 목숨을 끊을 것을 제안했다. 이에 화가 난 안사기는 "내가 당하고만 있을 것 같으냐"며 자결하지 않았다.

안사기는 결국 이인임이 보낸 자객의 화살에 맞아 숨을 거뒀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안사기, 결국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다", "안사기, 임호에게 자백하지 안타깝다", "안사기 죽음 결국 박영규에게 당하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goodhmh@osen.co.kr
<사진> 정도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