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피끓는 청춘', 신작 3파전 1위..첫날 15만↑



[OSEN=최나영 기자] 영화 '피끓는 청춘'(이연우 감독)이 신작 싸움 속 승기를 잡았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피끓는 청춘'은 개봉 첫날인 22일 하루동안 전국 555개 스크린에서 총 15만 6864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16만 5430명.

같은 날 개봉한 '수상한 그녀', '남자가 사랑할 때'와의 3파전에서는 1위의 성적이다.

앞서 예매율에서도 신작 중 1위를 달리며 이 같은 결과를 예고했던 '피끓는 청춘'은 1982년 충청도를 뒤흔든 전설의 대박 사건을 그린 불타는 농촌 로맨스로 충청도를 접수한 의리의 여자 일진, 소녀 떼를 사로잡은 전설의 카사노바, 청순가련 종결자 서울 전학생, 누구도 막을 수 없는 홍성공고 싸움짱의 청춘의 운명을 뒤바꾼 드라마틱한 사건을 그린다. 이종석, 박보영이 주연을 맡았다.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개봉 전 이미 해외 3개국에 선판매됐다.

'수상한 그녀'는 14만 2604명의 관객을 동원,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했으며, '남자가 사랑할 때'는 9만 8542명을 동원해 4위에 랭크됐다.

한편 이날 박스오피스 1위는 여전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차지. 이날 16만 1759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 관객수 170만 9065명을 기록했다.

nyc@osen.co.kr

<사진> '피끓는 청춘'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