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금무지개’ 도지원·유이, 드디어 모녀상봉..정체 알았다


[OSEN=표재민 기자] ‘황금무지개’ 도지원이 친딸처럼 여겼던 유이가 자신의 진짜 친딸이라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된 후 충격에 빠졌다. 동시에 유이 행세를 했던 차예련은 거짓 정체가 들통나며 위기에 빠졌다.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무지개’ 30회는 윤영혜(도지원 분)가 사랑했던 남자 김한주(김상중 분)의 유품을 보다가 유전자 검사 의뢰서를 발견했다.

그는 한주가 죽기 전 자신과 김백원(유이 분)의 유전자 검사를 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영혜는 백원이 자신의 친딸이라는 것을 알고 오열했다. 영혜는 백원을 찾아가 “네가 내 친딸이야”라고 진실을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날 방송에는 영혜의 충격적인 말을 듣고 어리둥절해하는 백원의 모습이 담기며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동시에 벡원 대신에 강정심(박원숙 분)의 가짜 손녀로 살았던 김천원(차예련 분)의 정체가 들통나며 악녀 천원이 위기에 빠지는 이야기도 담겼다.

천원에게 뒤통수를 맞으며 황금수산 사장 자리에서 물러났던 서진기(조민기 분)가 천원의 정체를 폭로한 것. 가짜 하빈과 진짜 하빈의 정체가 모두 드러난 가운데 이 드라마가 앞으로 지금까지 쌓인 갈등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황금무지개'는 운명의 수레바퀴가 연결 지어준 일곱 남매의 인생 여정을 그린다.

jmpyo@osen.co.kr

<사진> ‘황금무지개’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