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황후' 하지원, 입맞춤으로 지창욱 목숨 구했다



[OSEN=박현민 기자] '기황후' 하지원이 입맞춤으로 지창욱의 목숨을 구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3화에서 사냥대회를 빌미로 타환(지창욱 분)과 기승냥(하지원 분)을 살해하려는 연철(전국환 분) 무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독화살을 팔에 맞은 타환을 위해 기승냥은 입으로 직접 독을 빼내는 위험을 감내해 위기를 극복한다. 이어 의식이 혼미한 타환은 기승냥의 부축을 받은 채 왕유(주진모 분), 백안(김영호 분)의 연이은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난다.

하지만 타환은 황궁에 돌아온 후 독으로 인해 의식불명의 상태에 빠져들어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생사기로에 서게 된다.

이에 기승냥은 자신을 구하려다 화살을 맞은 타환에게 입맞춤을 통해 약을 먹여, 타환의 생명을 또 한 번의 입맞춤으로 구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gato@osen.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