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3days’ vs ‘골든크로스’..’감격시대’ 시청률, 어디로 갈까




[OSEN=임영진 기자] 수목극 1위로 종영한 KBS 2TV 드라마 ‘감격시대’의 시청률이 SBS 드라마 ‘쓰리데이즈’와 KBS 2TV 새 드라마 ‘골든 크로스’, 어느 쪽으로 향할지 관심을 모은다.

관건은 수목극 정상에 자리에 안착할 작품이 무엇이냐는 것. ‘쓰리데이즈’가 ‘감격시대’와 박빙의 승부를 벌였던 만큼 1위 타이틀에 큰 욕심을 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사건의 핵심인물인 대통령 이동휘(손현주 분)가 직접 행동에 나서는 등 제2막을 맞은 분위기를 띄면서 긴박감이 고조됐다. 자연히 시청률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골든크로스’는 ‘감격시대’의 상승세를 이어가겠다는 자세다. 비밀 클럽의 음모에 휩쓸린 한 남자의 욕망과 음모를 그린 탐욕 복수극인 ‘골든크로스’는 초반부터 힘 있게 몰아치는 스토리로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강우, 이시영, 엄기준, 한은정, 정보석 등 연기파 배우들로 구성된 라인업도 기대를 모으는 요소다.

복병의 반란도 놓칠 수 없다. 현재 수목드라마 중에서 유일하게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표방하는 MBC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꾸준히 선전하며 다른 수목극과 대등한 승부를 벌이고 있다. 주상욱, 이민정이 주연으로 나선 이 작품은 다소 무거운 수목극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장르물에 지친 시청자들을 MBC로 불러 모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쓰리데이즈', '골든크로스' 사이에서 충분히 반전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쓰리데이즈'는 전용 별장으로 휴가를 떠난 대통령이 세 발의 총성과 함께 실종되고 사라진 대통령을 찾아 사건을 추적하는 경호원의 긴박한 내용을 그린 작품. 손현주, 박유천, 장현성, 윤제문, 소이현, 박하선, 최원영 등이 출연한다.

'앙큼한 돌싱녀'는 성공한 벤처 사업가가 되어 나타난 전(前) 남편 차정우(주상욱 분)를 다시 유혹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나애라(이민정 분)의 발칙한 작전을 다룬 로맨틱 코미디다.

plokm02@osen.co.kr
<사진> SBS, K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