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분좋은날' 고우리, 정극도 되네? '귀염둥이 막내딸'



[OSEN=임영진 기자] 걸그룹 레인보우의 고우리가 정극에서도 통하는 연기력을 자랑하며, 귀여운 막내딸로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고우리는 지난 26일 첫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을 통해 안방극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앞서 영화 '심장이 뛴다', '너는 펫'에 특별 출연한 적은 있지만 정극에 발탁된 것이 이번이 처음. 물론 시트콤 '선녀가 필요해', 예능 프로그램 '사랑과 전쟁'을 통해 연기 경력을 쌓았지만 정극과는 거리가 있는 만큼 그가 보여주고 있는 연기력은 주목할 만하다.

그는 '기분 좋은 날'에서 미모, 공부, 무엇하나 빠지지 않는 완벽한 엄친딸 한다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하고 싶은 말은 꼭 해야 하는 똑 부러지는 성격에, 뭇 남성들의 시선을 집중시킬 만큼 탁월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27일 방송에서는 정다인(고우리 분)이 엄마 한송정(김미숙 분)과 짜고 집주인을 속이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다인은 "당장 집을 빼라"는 집주인에게 되려 "엄마, 차라리 이번 기회에 다른 집으로 이사가자"며 혼신(?)을 다한 연기를 펼쳤다.

이 장면에서 고우리는 얄미울 정도로 새침한 표정 연기를 하다가도 엄마 앞에서 애교 만점 막내딸로 돌변하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였다. 어색하지 않게 배우들과 녹아드는 모습도 인상적. 걸그룹 멤버에서 연기돌로 첫 걸음을 내딛은 고우리의 활약이 관심을 모으는 이유다.

한편 '기분 좋은 날'은 억척엄마 한송정과 개성 강한 세 딸이 그려내는 얽히고설킨 좌충우돌 스토리로, 대본은 문희정 작가, 연출은 홍성창 PD가 맡았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plokm02@osen.co.kr
<사진> '기분좋은날'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