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송가연, 로드FC 화려한 데뷔 '승승장구' 예고





완벽한 데뷔였다. 파이터로 승승장구를 예고했다.

송가연(21, 팀 원)은 17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에미 야마모토(33, 모리짐)와 로드 FC 017 47.5kg 계약체중 대결서 무차별 파운딩에 이은 레프리 스톱 TKO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송가연은 "진짜 신난다"며 환호성을 내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경기를 준비하면서 한 번도 힘들고 짜증이 난 적이 없었다. 내가 즐길 수 있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부담을 주는 것을 신경쓸 수 없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데뷔전에서의 승리는 송가연에게 큰 기쁨이었다. 그러나 송가연은 이날 승리에 만족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파이터로 승승장구하겠다"고 밝힌 송가연은 "다음주 월요일부터 바로 준비를 하겠다. 요즘 (운동이) 매우 재미있다. 앞으로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OSEN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