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영 ‘기분좋은날’, 따뜻하고 감동적인 해피엔딩




[OSEN=오민희 기자] ‘기분 좋은 날’ 모두가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극본 문희정, 연출 홍성창) 마지막 회에는 그 동안 세 딸을 키우느라 외로움도 잊고 살았던 한송정(김미숙 분)이 남궁영(손창민 분)과 결혼하며 자신의 행복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송정의 첫째 딸 다애(황우슬혜 분)는 자신을 엄마라고 부르는 의붓아들 은찬(정재민) 덕분에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송정의 둘째 딸 다정(박세영 분)은 가족들의 응원과 걱정 속에 무사히 출산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송정은 산통을 앓는 다정에게 “이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친구를 만나는 거야. 너희 셋 덕분에 엄마가 얼마나 행복했는지 말 했지”라고 설명해 감동을 선사했다.


그리고 3년 후 만삭이 된 이소이(정혜성 분)는 알콩달콩 둘째를 계획했고, 궁영과 송정은 신혼부부 같은 달달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잡지사에 취업한 송정의 셋째 딸 다인(고우리 분) 또한 유지호(홍빈 분)와 티격태격하면서도 변함없는 사랑을 키워나가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순옥(나문희 분)의 치매증세는 더욱 심해졌지만, 김철수(최불암 분)가 아내의 곁을 지키며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했다.


‘기분 좋은 날’은 홀로 꿋꿋하게 세 딸을 키워 낸 어머니가 번듯한 사위에게 세 딸을 시집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시청률은 아쉬움을 남겼지만, 불륜, 출생의 비밀 등 자극적인 요소를 배제하고 진실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가는 따뜻한 가족드라마로 잔잔한 여운을 남겼다.


한편 '기분 좋은 날' 후속으로는 농촌으로 귀농하게 된 4명의 록밴드 멤버들의 유기농처럼 맑고 청정한 꿈과 사랑, 우정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나가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 ‘모던파머’가 방송된다.
<사진> ‘기분 좋은 날’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