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택시’ 진재영 “오빠 갑작스런 죽음..내 탓 같아” 눈물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진재영이 친오빠의 죽음으로 괴로웠던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진재영은 8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2004년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오빠에 대한 미안함과 그 후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놓았다.

악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가족 또한 자신만큼 힘들었었다고 밝힌 진재영은 “친오빠가 있었는데 내 매니저를 했었다. 오빠가 22살부터 같이 다녔다. 내가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받으니까 안 들어도 될 말, 안 들어도 될 걸 보호해주는 보호막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이 있었을 텐데 내 옆에 있어줬다. 그러다 2004년 갑자기 심근경색으로 아침에 일어났다가 쓰러졌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며 “그때 결혼해서 아기가 2살 정도 됐다. 오빠가 쓰려졌다고 해서 병원에 갔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회상했다.

진재영은 “나 때문에 그런 것 같아서 미안했다. 내가 일을 하지 않았으면 오빠도 오빠가 하고 싶은 일을 했을 텐데. 그때부터 사람도 싫었다. 그 후로 4년 동안 쉬었다”고 전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재영에게 그런 일이 있었다니”, “진재영 힘내서 살았으면 좋겠다”, “진재영 정말 힘들게 보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택시’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