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그녀' 크리스탈, 비와 밀당 "얼굴 봤으니 됐다"



[OSEN=박현민 기자] '내그녀' 크리스탈이 비에게 흠뻑 빠졌음에도, 묘한 밀당으로 비를 쥐락펴락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 이하 '내그녀')에서 윤세나(크리스탈 분)는 이현욱(정지훈 분)에게 두근거림을 느낄 때마다 현욱의 집으로 뛰어가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달봉이를 핑계로 현욱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공공연하게 드러냈던 세나는 이날 "달봉이를 동물병원에 맡겨서 오늘은 못 본다"는 현욱의 통화에 또 다시 곧장 현욱의 집을 향해 내달린다. 이후 "달봉이 못 본다니깐"이라는 현욱의 말에 "달봉이 보러 온 거 아니다"는 말로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계속 아저씨로 부르겠다"는 말 외에 별다른 대화 없이 "얼굴 봤으니깐 됐다. 아저씨"라는 말로 돌아서 집으로 돌아가 현욱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한편 '내그녀'는 대한민국 최고의 연예기획사 AnA를 배경으로 꿈 많은 소녀 세나(크리스탈)와 비밀 많은 남자 현욱(정지훈)의 꿈과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정지훈, 크리스탈, 인피니트의 엘 호야, 박영규, 차예련, 해령 등이 출연한다.

gato@osen.co.kr
<사진> '내그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