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밀의 문' 이제훈-윤소희, 3년만에 기방서 비극적 재회




[OSEN=강서정 기자] '비밀의 문'의 이제훈과 윤소희가 3년 만에 기방에서 만났다.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 14회분에서는 3년 후 이선(이제훈 분)이 기방에서 지담(윤소희 분)과 재회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3년이 지난 후 이선은 김택(김창완 분)을 찾아가 정치적 스승으로 삼겠다 한다. 김택의 손자 김무(이원근 분)를 비롯해 노론 자제들을 수하로 삼은 이선은 영조의 부름도 무시한채 기방을 즐겼다.

이를 안 채제공은 이선을 찾아가 환궁하라고 했지만 이선은 이를 거부했다. 이선은 분위기가 깨졌다며 새로운 기녀를 불러 오라고 했다.

운심(박효주 분)은 새 기녀가 수청을 받지 않고 악기만 연주한다고 했고 김무는 "기생년이면 기생년이지 뭐가 그리 고고하다는 건가"며 문을 열었다.

문을 열자 지담이 나타났고 이선은 기녀가 된 지담을 보고는 크게 놀라했다. 이선은 지담과 마주했다.

지담은 이선을 "소인에게 원하시는 바가 뭡니까. 기명을 불러 달라. 진실이 전부라 믿던 서지담은 3년 전 아버지를 놓치며 같이 죽었다. 보아하니 죽은 건 철부지 계집년이 아니다. 백성의 목숨이 적어도 자신의 목숨만큼 강변하던 세자 저하 또한 이 세상 사람이 아닌가 봅니다. 아니면 노론 명문가 자제들과 어울리며 세월을 낭비할 일이 없으니. 소인에게 원하는 바가 뭐냐. 수청을 원하면 뜻대로 해라"라며 옷고름을 풀었다.

이에 이선은 지담의 손을 막았고 지담은 "마음 없이 몸 주는 건 아무렇지 않으니. 속히 꺼져 주시지"라며 분노했다.

한편 '비밀의 문'은 강력한 왕권을 지향하는 영조와 백성들을 위한 공평한 세상을 꿈꾸는 세자 이선의 갈등이야기에 궁중 미스터리라는 새로운 옷을 입혀 재해석한 작품으로 한석규, 이제훈, 김유정, 박은빈 등이 출연한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