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족끼리 왜이래’ 견미리, 윤박에게 밑바닥 들켰다..“쪽팔려”




[OSEN=권지영 기자] ‘가족끼리 왜이래’ 견미리가 자신의 밑바닥을 윤박에게 들키고 눈물을 쏟았다.

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에서는 기찬(김일우 분)에게 막말을 퍼붓는 양금(견미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금은 사사건건 자신을 무시하는 기찬을 더는 참지 못했다. 양금은 강재(윤박 분)를 순봉(유동근 분)의 집으로 보내자는 의견을 무시하는 기찬에 “나도 더는 못참는다”고 욕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는 모두 강재에게 목격당했다. 기찬은 “이게 우아 떨던 장모의 실체다. 내가 왜 항상 집어던졌는지 아냐. 저 기 좀 꺾어보려 그랬던 거다. 이제 나이 들어 약발도 안 먹힌다”고 소리쳤다.

양금은 홀로 술을 마시며 괴로워했다. 양금은 하필 자신이 무시했던 사위인 강재에게 밑바닥을 보였다는 사실에 머리를 쥐어뜯었다.

강재는 양금을 찾아가 순봉의 집으로 들어가겠다면서 “오늘 일은 걱정말아라. 나는 아무것도 못 들었다”고 말했다. 양금은 눈물을 쏟으면서 “쪽팔려”라고 말했다.

한편 '가족끼리 왜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하는 휴먼 가족 드라마다.

jykwon@osen.co.kr
<사진>‘가족끼리 왜이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