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트투하트' 최강희-천정명, 술김에 키스+하룻밤 '로맨틱'


[OSEN=김윤지 기자] '하트투하트' 천정명이 최강희에게 키스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하트투하트'(극본 이정아, 고선희, 연출 이윤정) 4회에서는 티격태격하면서도 함께 지내기 시작한 이석(천정명)과 홍도(최강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홍도는 이석의 격려 내지 압박에 못이겨 장형사의 집 앞까지 찾아갔다. 출근하는 장형사는 자신의 집 앞에서 머뭇거리는, 헬맷을 벗은 홍도를 발견했다. 홍도는 말을 더듬으며 "장형사님 좋아해요"라고 외쳤고, 장형사가 다가오자 주저 앉았다. 장형사가 홍도를 일으켜 세우려고 하자 홍도는 다급히 도망쳤다. 장형사는 혼란스러운 마음에 홍도에게 전화했고, 이석이 대신 받아 아침에 일어난 일은 치료의 일환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석과 홍도는 홍도의 '고백데이'를 기념해 저녁을 함께 했다. 홍도는 환자에게 거침없는 이석에게 인정머리가 없다고 타박했고, 이석은 장형사에게 고백한 홍도를 놀렸다. 홍도는 그 과정에서 장형사(이재윤)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 과정에서 홍도는 와인을 과다하게 마셔 만취했다. 이석은 홍도를 버리고 가려 했지만, 모른 척하지 못했다. 이석은 "우는 여자 다음으로 술 취한 여자가 싫다"고 투덜거리면서도 홍도를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재웠다. 

그탓에 홍도는 지각했다. 상규(주현)는 술 냄새를 숨기려던 홍도의 행동을 오해했고, 결국 짤리고 말았다. 장형사는 할머니 분장을 한 채 돌아가던 홍도를 발견했다. 홍도는 장형사를 피해 도망쳤고, 장형사는 할머니를 도우려는 마음으로 그를 쫓다가 할머니의 정체가 실은 홍도임을 알았다.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다. 홍도는 장형사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고, 장형사는 곧 결혼을 앞두고 있음을 고백했다.

홍도와 이석은 각자 다른 이유로 힘든 날을 보냈다. 홍도는 장형사에 대한 짝사랑을 끝내기로 결심했고, 이석은 죽은 형의 기일이었다. 이석은 홍도를 불러 술 한잔을 제안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아픔을 털어놓으며 조금씩 가까워졌다. 맥주캔을 놓고 아웅다웅하던 이석은 홍도를 끌어 당겨 이마와 입술에 키스를 했다. 홍도는 그런 이석을 물리치지 못했고, 두 사람은 하룻밤을 보냈다.

'하트투하트'는 주목 받아야 사는 정신과 의사 이석과 주목 받으면 안되는 대인기피성 안면홍조를 지닌 여자 홍도의 로맨스 드라마다. 치료를 빙자한 만남으로 두 사람이 각자의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과정을 담는다. 매주 금,토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jay@osen.co.kr
<사진> '하트투하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