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방 '풍문', 여고생 임신·자살소동..정성주·안판석표 블랙코미디[종합]



[OSEN=강서정 기자] '풍문으로 들었소' 정성주 작가, 안판석 PD의 파격적인 블랙코미디가 시작됐다.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1회분에서는 탄탄대로 인생을 앞두고 고등학생 인상(이준 분)이 캠프에서 만난 봄(고아성 분)과 하룻밤을 보내고 봄이 임신한 내용이 그려졌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 일류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 코미디 드라마.

앞서 정성주 작가, 안판석 PD는 '밀회'에서 클래식 음악계의 어두운 자화상을 통해 상류층 지식인들의 위선과 비리에 대한 비판과 풍자를 과감하게 담아 화제가 됐다.

'밀회'에 이어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도 우리 사회의 명암, 고등학생들의 임신과 출산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를 다뤘다. 기대했던 대로 첫 회부터 안판석 PD의 탄탄한 연출, 정성주 작가의 차진 필력이 빛났다.

첫 회는 인상과 봄의 격정적인 하룻밤이었다. 아직 고등학생인 이들은 캠프가 끝난 후 대학입학까지 헤어져 있어야 하는 상황에서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함께 밤을 보냈다. 결국 봄은 임신했다. 그러나 봄은 인상에게 이 사실을 전하지 않고 혼자 출산을 준비했다.

하지만 인상은 전혀 몰랐다. 봄이 연락을 끊었기 때문. 인상은 봄이 검정고시를 준비한다는 얘기에 이상한 걸 느끼고 아버지 회사 직원에게 부탁해 봄의 신상을 부탁, 결국 알아내 찾아냈다.

고등학생인 인상과 봄에게 임신은 어려운 상황이었다. 인상은 봄의 임신사실을 안 후 크게 충격을 받았지만 봄의 아버지 형식(장현성 분)에게 얼떨결에 "결혼하겠다. 책임지겠다"고 하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그러나 인상에게 봄의 임신은 충격이었다. 이에 인상은 한강에 빠져 죽으려고 했고 봄은 인상의 태도에 분노, 나서서 물에 빠졌다. 정신을 차린 인상은 봄과 집에 가는 길에 택시기사에게 양해를 구한 후 키스했다.

첫 회부터 파격적인 전개로 눈길을 끈 '풍문으로 들었소'. 인상과 봄에게 앞으로 닥칠 일들이 엄청날 거라는 것이 쉽게 예상되는 가운데 안판석 PD와 정성주 작가가 이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풍문으로 들었소'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