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순정반', 정경호-김소연-윤현민 뒤엉킨 포스터…'코믹'



[OSEN=박현민 기자] JTBC 새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가 티저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순정에 반하다'(극본 유희경, 연출 지영수)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남이 새 심장을 얻은 후 오직 한 여자에게만 뜨거운 가슴을 지닌 감성 충만한 순정남으로 180도 달라지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힐링 드라마다. 2일 공개된 해당 티저 포스터는 총 2종으로 각기 다른 콘셉트와 배우들의 모습을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

먼저,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의 관계를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3인 포스터다. 정경호와 윤현민은 김소연을 가운데에 두고 치열하게 서로의 머리카락을 잡아 당기며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으며, 김소연은 두 사람이 싸우는 이유를 알 수 없다는 듯 아리송한 표정과 함께 짓고 있는 포즈는 이들 사이에 어떠한 일들이 벌어질지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우리에겐 힐링이 필요해'라는 카피가 더해져 앞으로 이들의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두 번째 포스터는 정경호와 김소연의 투샷. 이 포스터는 '우린… 만나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카피와 두 사람의 묘한 표정과 포즈가 호기심을 자극했다. 다양한 장르를 통해 매력을 선보였던 정경호와 로코퀸 김소연의 만남은 드라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두 사람이 보여줄 호흡을 기대케 만들었다.

'순정에 반하다' 제작사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 2종은 올 봄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만들어 줄 로맨틱 힐링 드라마의 특색이 잘 드러내고 있다"며 "벌써부터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JTBC 새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는 '하녀들'의 후속으로 ‘셀룰러 메모리 증후군’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브라운관에 신선함을 전달하는 동시에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의 합류로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주목받았던 작품. 오는 4월 3일 첫 방송.

gato@osen.co.kr
<사진> JT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