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성하, ‘화정’으로 악역 도전..“신나게 연기할 것”



[OSEN=표재민 기자] 배우 조성하가 MBC 새 월화드라마 ‘화정’에서 악역 도전을 하는 소감을 밝혔다.

조성하는 9일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화정’의 강주선 캐릭터는 드라마에서는 한 번도 연기해 보지 못한 탐심 강한 인물이라 눈길이 갔다. 품위를 잃지 않으면서도 겉과 속이 다른 강렬하고 이중적인 캐릭터를 흥미롭게 탐구하며 신나게 연기하겠다”고 말했다.
 
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구가의서’, ‘성균관 스캔들’, ‘황진이’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깊이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조성하는 이번 ‘화정’을 통해 욕망에 충실하면서도 기품을 잃지 않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또 다른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다.

‘화정’은 17세기를 배경으로 조선의 절대 권력으로 태어났지만 신분을 숨긴 채 살아야 했던 정명공주의 드라마틱한 생애를 그리는 작품.

조성하는 극중에서 사역원 관리 강주선 역을 맡아 강한 캐릭터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강주선은 왕실을 넘어설 만큼의 막대한 재력을 소유한 대부호로 소탈한 성격과 유연하고 개방적인 사고 덕에 많은 이들의 존경과 동경을 받는 인물. 하지만 내면에는 권력을 향한 커다란 욕망 또한 지닌 만큼 시류를 읽을 줄 아는 눈이 탁월한 야심가이기도 하다.

‘화정’은 현재 방송 중인 ‘빛나거나 미치거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된다.

jmpyo@osen.co.kr

<사진> HB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