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동영상] G컵 아나운서, 가슴이 너무 커 모델 전향



가슴이 너무 큰 아나운서의 사연이 화제다.

NHK에서 아침 뉴스를 진행했던 다케나가 도모카(33)는 육감적인 몸매 때문에 여러 구설수에 시달리며 결국 회사를 그만두고 말았다. 로켓뉴스 24에 따르면 다케나가는 평소 G컵 아나운서라는 별명으로 불리면서 공영방송 NHK의 품격을 이어가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케나가는 노출이 거의 없는 의상만 입고 품위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헛수고였다. 결국 그녀는 "직장 내에서 일에 집중할 수 없었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결국 다케나가는 자신의 장점을 발휘하며 모델 생활을 선언, 아나운서직을 그만두게 됐다.

다케나가는 앞이 깊게 파인 드레스와 도발적인 포즈를 사진집에 녹일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

OSEN

<사진> 온라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