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서관 노출녀', 이번엔 '알몸뉴스' 진행자?



'도서관 노출녀'로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19살의 여대생이 '네이키드(알몸) 뉴스' 진행자 오디션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의 한 유명대학교 도서관에서 노출 동영상을 찍어 '도서관 노출녀'로 이름을 날린 10대 여대생 켄드라 선덜랜드(19)가 최근 알몸으로 뉴스를 진행하는 '네이키드 뉴스'의 앵커로 데뷔하기 위해 오디션을 치렀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선덜랜드는 도서관에서 몸을 노출하고 자신을 만지는 모습을 담은 약 17분 짜리 동영상을 몰래 찍었다. 이 영상은 포르노 사이트인 폰허브(Pornhub)에 게재됐고, 26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엄청나게 퍼져나갔다. 해당 사이트는 이 영상이문제가 되자 즉각 삭제했지만 ‘버즈 어라운드 캠퍼스’라는 미국 대학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갔다.

당시 선덜랜드는 논란이 될 만한 도서관 노출영상을 찍은 이유에 대해 "대학에서 공부에 흥미를 붙일 수 없었고 아르바이트로 버는 돈의 수익은 신통치 않았다. 그때 웹캠 사이트를 알게 됐고 호기심에 시작한 것이 1시간에 150달러(약 20만 원)를 벌어다 줬다"고 기뻐했다.

OSEN

<사진> 선덜랜드 SNS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