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밤TV' 전지현 "신비주의? 날 분리하니 외로워지더라"





[OSEN=이지영 기자] 전지현이 더이상 예쁘게 보일려고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한 전지현은 영화를 위해 긴머리를 포기한 것에 대해 "사람들이 제 얼굴을 이미 알고 있잖아요. 그래서 더 이상 예쁘게 보일려고 애쓰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샴푸 CF로 화제가 된 전지현은 "(CF처럼 하지 않고)집에서는 머리 감을 때 빡빡 감는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영화 '암살'에서는 꾸미는 캐릭터가 아니라고 밝힌 전지현은 "분장하는데 10분 정도 밖에 안걸렸다. 수염 붙이고 여러가지를 하는 남자 배우들보다 시간이 덜 걸리더라"며 "평소에도 화장을 별로 안한다. 남편이 '이제는 화장을 좀 해야되지 않겠니'라고 말할 정도다"고 밝혔다.


최근 신비주의를 벗고 있는 전지현은 "나를 분리시키니 외로워지더라. 드라마 '별그대' 이후 자연스럽게 신비주의가 없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bonbon@osen.co.kr


<사진> '한밤의 TV연예'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