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상류사회’ 박형식·유이 키스 예고, 성준·임지연 충격 [종합]



[OSEN=표재민 기자] ‘상류사회’가 엇갈린 러브라인으로 인해 시청자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박형식과 유이, 그리고 성준과 임지연이 친밀해진 것. 심지어 박형식과 유이가 키스를 하는 듯한 모습을 성준과 임지연이 목격하면서 갈등이 예고되고 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13회는 유창수(박형식 분)가 장윤하(유이 분)와 술집에서 다정히 대화를 나누다가 키스를 하려고 몸을 움직이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두 사람은 마치 키스를 하는 듯한 자세를 보였다. 이 모습을 최준기(성준 분)와 이지이(임지연 분)가 목격했다. 

이날 윤하의 어머니인 민혜수(고두심 분)는 창수의 어머니(정경순 분)에게 창수와 윤하의 혼사를 제안했다. 창수 어머니는 흔쾌히 받아들였다.

이 이야기를 들은 창수는 “준기와 사귄 아이다. 지이와 친구다. 내가 짐승이냐. 윤하는 동생 같은 사이다. 여자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창수는 “엄마랑 살게. 같이 살자. 아빠랑 이혼하고 나랑 살자. 윤하와 나를 엮는 발상을 하는 어른들이 놀랍다”라고 맞섰다. 하지만 어머니는 “막장도 현실로 만드는 힘이 있다”라고 혼사를 추진할 의사를 피력했다.

창수와 유이가 연결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이지이(임지연 분)와 최준기(성준 분) 역시 가까워졌다. 지이는 준기로부터 창수의 이야기를 듣고 준기는 지이로부터 윤하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두 사람이 가까워지면서 초반부터 확실하게 정리됐던 러브라인이 꼬이고 있다.

한편 ‘상류사회’는 황금수저를 입에 물고 태어난 재벌 딸과 황금사다리를 오르려는 개천용 두 사람의 불평등한 계급 간 로맨스를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와 희망을 다룬다. / jmpyo@osen.co.kr

<사진> ‘상류사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