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8초' 김나영, 손 안대고 바지 입기…"이혼 걱정돼"


[OSEN=박현민 기자] 김나영이 '손 안대고 바지입기'에 도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 '18초'에서 김나영은 SNS 스타인 '반도의 흔한 애견샵 알바녀'은 인기 영상 따라잡기에 나섰다. 해당 영상은 바로 손을 이용하지 않고, 바지를 입는 것.

김나영은 결국 노력 끝에 바지를 입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성공한 김나영의 표정은 그다지 밝지만은 않았다. 바로 자신의 신혼생활과 새신랑이 걱정됐기 때문.

김나영은 바닥에 주저앉은 채 "나 이혼 당하는 거 아니야?"라고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18초'는 출연자가 제한시간 동안 18초의 영상을 직접 제작해 조회수 배틀을 벌이고 이를 스포츠 경기처럼 생중계하는 새로운 포맷의 프로그램. 기존 방송인 뿐 아니라 '영국남자 조쉬', '월급도둑' 등 온라인상에서 유명한 일반인들까지 각양각색의 8인이 배틀에 참여해 1인 미디어 콘텐츠 특유의 다채로움을 선사한다. / gato@osen.co.kr

<사진> '18초'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