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애인있어요' 지진희, 박한별과 키스..사랑과 전쟁 시작 [종합]


[OSEN=정준화 기자]사랑과 전쟁이 시작됐다. 

23일 방송된 SBS 새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 2회에서는 최진언(지진희 분) 강설리(박한별 분)과 결국 키스를 나누고 불륜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상황을 부인인 해강(김현주 분)이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설리는 조금씩 유부남은 진언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침부터 여러차례 문자를 보내기도 하고 까칠한 듯하면서도 따뜻한 진언의 태도에 설렘을 느낀다.

이 같은 상황을 해강은 눈치를 채고 있었다. 설리가 진언에게 보낸 문자를 봤고, 진언이 설리에게 우산과 신발을 건네는 모습을 목격 한다. 이후 그를 미행했고 그가 진언에게 마음이 있음을 확신했다.

해강은 다정한 진언의 모습을 보며 앞서 있었던 일을 떠올린다. 진언은 과거 해강에게 "네 소망이 소음으로 들린다"며 "심장이 뒤어야 하는데 소름이 돋는다"고 독설했던 바. 해강은 완전히 다른 진언의 태도에 분노하기도 했다.

이후 두 사람은 카페에서 충돌한다. 해강은 설리에게 둘러서 경고했고, 설리는 당당하게 맞섰다. 그는 "혼자서 좋아하는것이다. 오해 풀어라"고 말하기도 하고 "하면 안 되는 거냐"고 되묻는 당돌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해강은 "사선 넘지 마"라고 경고했고, 설리는 "넘으면 저 죽나요?"라고 맞서 일촉즉발의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결국 해강은 진언의 회사를 찾는다. 그와 만난 해강은 "왜 대화가 없어지는 걸까. 강설리 만나고 왔다. 좋아한데 걔가 당신 사랑한데. 알고 있으라고. 혹시라도 걔가 고백하면 당황하지 말고 잘 대처하고. 회사에 괜한 소문나서 낭패 보지 말고 잘 콘트롤 해라"고 경고했다.

설리는 고백을 한다. 그는 진언에게 "고백은 해야겠다 고백은 하고 죽어야겠다"고 말한 뒤 "나 선배 좋아해요 아주 많이. 아주 오랫동안 좋아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 선배 좋아해왔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에 진언은 "번지수가 틀렸다. 나 유부남이야"라고 거절했다.

하지만 설리는 "번지수 따위 신경 안 써요. 누굴 좋아하는 일이 죄가 되고 죄의식이 되고 , 좀 힘들어서요. 억울하기도 하고. 그래도 얘기하고 나니까 속은 시원하네요"라고 말했다.

진언도 사실은 설리에게 끌리고 있었다. 이후 두 사람은 엘레베이터에 갇히고, 먼저 설리가 손을 잡았다. 이후 두 사람은 키스를 나눈다. 이 장면은 CCTV에 찍히고 있었고, 진언을 데리러 간 해강은 엘레베이터가 고장난 사실을 알고 당직실을 찾았다가 해당 CCTV 화면을 통해 두 사람이 키스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만다. 

한편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게 되는 동화 같은 사랑과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 인생 리셋 스토리다. / joonamana@osen.co.kr
<사진> SBS '애인있어요'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