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왕의 꽃’ 이종혁♥김성령·윤박♥이성경, 사랑·복수 모두 이뤘다 [종합]



[OSEN=표재민 기자] ‘여왕의 꽃’ 김성령이 김미숙에 대한 복수를 성공하고, 행복을 찾았다. 복수와 사랑, 성공을 모두 이뤘고 진짜 악녀 김미숙은 몰락했다가 깊은 반성을 했다. 개과천선이었다. 윤박과 이성경도 행복을 이뤘다.

30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 마지막회는 레나정(김성령 분)이 그동안 자신의 발목을 잡고자 지독히도 악행을 저질렀던 마희라(김미숙 분)에게 통쾌한 복수를 하고, 가정을 지키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레나는 희라의 비밀을 알고 앙갚음을 하겠다고 나섰다. 김도신(조한철 분)으로부터 정보를 얻은 레나는 차근차근 복수를 진행했다. 희라가 바람을 펴서 낳은 아들이 박재준(윤박 분)이라는 것을 가지고 재준과 강이솔(이성경 분)이 결혼할 수 있도록 허락해달라고 부탁했다. 허나 희라는 모질게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히려 이솔의 비밀을 만천하에 알려도 된다고 큰 소리를 쳤다. 결국 고개를 숙인 것은 레나였다. 딸 이솔을 위한 선택이었다. 그동안 성공을 위해 딸을 내쳤던 레나는 마지막에 이솔만 생각했다. 레나는 희라에게 재준의 박태수(장용 분)의 아들이 아니라는 증거를 넘겼다. 희라는 쾌재를 불렀다.

희라의 몰락은 작은 불신에서 시작됐다. 희라는 도신으로부터 최혜진(장영남 분)이 레나의 옛 남자이자 이솔의 아버지라는 것을 알게 됐다. 희라는 혜진을 불신했고 내쳤다. 혜진은 불법 영업행위로 국세청 조사를 받으며 위기에 빠졌다. 악행으로 똘똘 뭉친 두 사람은 갈라섰다.

혜진은 무너졌다. 독기만 남았고, 박태수(장용 분)에게 모든 진실을 알렸다. 바로 희라가 인공수정을 해서 재준을 출산했다는 것. 태수와 재준이 부자 관계가 아니라는 것을 태수가 알게 됐다. 태수는 희라에게 분노했고, 재준은 충격에 빠졌다.
 
마지막 회는 철저한 권선징악이었다. 4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 혜진은 중국에서 고생을 하며 살았다. 희라도 우울증에 시달렸고 하와이에 거주하고 있었다. 아들 재준과 떨어진 채였다. 모든 가족이 모인 것은 태수의 죽음 때문이었다. 희라와 재준, 민준은 4년 만에 만났다.

태수가 유언을 남겼다. 태수는 희라를 용서했고, 희라는 눈물을 쏟았다. 깊은 반성이었다. 세월은 아픈 상처를 여물게 했다. 재준과 이솔 역시 행복을 찾았다. 두 사람은 출생의 비밀을 딛고 서로의 손을 잡았다. 레나 역시 잃어버렸던 사랑을 되찾았다. 박민준(이종혁 분)과 레나는 재회했다. 두 커플 모두 행복을 찾은 셈이었다.

‘여왕의 꽃’은 지난 3월 14일 첫 방송을 한 50부작 드라마다. 야망으로 가득 찬 여자와 그가 버린 딸이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여왕의 꽃’ 후속은 ‘아내의 유혹’, ‘왔다 장보리’를 집필한 김순옥의 신작인 ‘내 딸 금사월’이다. 이 드라마는 일단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이야기를 표방하고 있다. 다음 달 5일 오후 10시 첫 방송. / jmpyo@osen.co.kr
<사진> ‘여왕의 꽃’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