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정명원 코치, 유니콘스 외국인 팬과의 뜻 깊은 만남



[OSEN=수원, 선수민 기자] 정명원 kt 투수 코치가 현대 유니콘스의 팬인 외국인과 뜻 깊은 만남을 가졌다.

정 코치는 11일 수원 LG 트윈스전을 앞두고 유니콘스의 외국인 팬 그렉 글렌 씨 가족을 만났다. 그렉 씨는 평소 정 코치의 팬으로 야구장 방문을 원했다. 결국 구단 측에서 그렉 씨의 가족을 초청했고 뜻 깊은 만남이 이루어지게 된 것.

사연은 이랬다. 그렉 씨는 2006년 평택의 미국 부대 회계사로 처음 한국에 왔다. 당시 집이 가까운 수원 야구장을 즐겨 찾았고, 유니콘스의 팬이 됐다. 이후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일했고 2012년에는 완전 한국에 정착하게 됐다. 하지만 그렉 씨는 유니콘스가 없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실망했다.

그렉 씨는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유니콘스의 유니폼과 모자를 구매했는데, 당시 가게에 예시로 진열돼있던 정명원 코치의 등번호와 이름을 선택하게 됐다. 잘 알지는 못했지만 유니폼을 구매한 이후 정 코치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정 코치가 훌륭한 선수였다는 걸 알고 항상 마음속으로 응원했던 것.

그런데 최근 한 프로그램을 통해 그렉 씨의 가족은 정명원 코치의 유니폼을 입고 잠실구장을 방문했다. 이 때 주위에서 유니콘스 유니폼을 입은 모습에 의아해했고, 정 코치의 팬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렇게 kt 구단과 연락이 닿은 후 구단은 그렉 씨의 가족을 직접 초청해 정 코치와 만나게 된 것이다.

정 코치는 그렉 씨 가족들에게 직접 유니폼을 선물했으며, 원포인트 레슨을 진행했다. 평소 그렉 씨는 정 코치의 투구 폼을 똑같이 흉내 낼 정도로 팬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코치는 이 자리에서 “올드팬을 만나 유니콘스를 떠올리게 해줘서 감사하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그렉 씨는 “이렇게 만나게 대서 너무 좋다. 은퇴하시고 나이가 드셨는데도 선수같이 몸이 좋으신 것 같다”면서 “좋은 추억이 된 것 같고 정명원 코치와 팀이 승승장구 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krsumin@osen.co.kr

<사진> kt 위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