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려한 유혹’ 주상욱♥최강희, 오해 풀고 키스..차예련 충격 [종합]



[OSEN=표재민 기자] ‘화려한 유혹’ 최강희가 주상욱이 자신에게 명령을 내리던 배후라고 오해했던 것을 말끔히 풀었다. 두 사람은 키스를 했고, 동시에 최강희는 목숨을 위협받게 됐다.

1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 10회는 신은수(최강희 분)에게 그동안 강석현(정진영 분)의 뒤를 밟게 지시한 사람이 권수명(김창완 분)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은수는 진형우(주상욱 분)가 배후라고 오해했다. 허나 수명의 부하에게 전화가 왔을 때 형우는 은수 앞에 있었다. 은수는 눈물을 흘리며 미안해 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키스를 했다. 이 모습을 강일주(차예련 분)가 지켜보며 파란을 예고했다.

석현은 석현이 은수가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을 알고 형우에게 은수를 감시하라고 지시했다. 석현은 은수가 의심스러우면서도 자꾸만 끌리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형우는 어떻게든 은수를 보호하기 위해 뒤를 밟았지만 의문의 남자라고 오해까지 덧씌워졌다. 은수와 형우는 고향에서 마주했다. 석현의 사람 역시 두 사람을 쫓고 있었다. 은수와 형우가 오해는 풀었지만, 앞날은 불안하기만 했다.  

은수는 목숨까지 위태로웠다. 수명은 석현이 은수를 의심한다는 것을 알고 “용도 다 됐잖아. 폐기해야지”라고 섬뜩한 명령을 내렸다. 그동안 은수에게 지시를 내려 석현의 뒤를 밟게 만든 이는 수명이었다. 생각 못한 반전이었다. '화려한 유혹'은 범접할 수 없는 상위 1% 상류사회에 본의 아니게 진입한 여자가 일으키는 파장을 다룬 드라마다. / jmpyo@osen.co.kr
[사진]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