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을' 장희진, 끔찍한 출생비밀 밝혀졌다 '충격'[종합]



[OSEN=이지영 기자] 장희진의 비밀이 하나 하나 벗겨지고 있다.

18일 방송된 SBS '마을'에서는 혜진(장희진)의 과거가 하나씩 밝혀졌다. 소윤(문근영)은 가영(이열음)과 헤진이 같은 파브리병이라는 사실을 알아내고, 아버지쪽 유전자가 같음을 밝혀낸다.

소윤은 가영의 친모 경순(우현주)을 찾아가 가영의 유전병 사실을 밝히지만, 경순은 부인한다. 이후 경순은 가영이 파브리병으로 쓰러지자, 자신이 과거 성폭행을 당해 가영을 임신한 사실을 밝힌다. 아울러 혜진 역시 성폭행으로 태어났으며 혜진이 지숙(신은경)의 엄마를 애타게 찾았던 사실을 밝힌다.

소윤은 지숙을 찾아가 혜진과 친자매라는 사실을 알고 왔다고 하고, 지숙은 부인하다가 소윤의 협박에 "우리 엄마도 부인했던 아이였다. 그 아이는 이 마을을 찾아와서는 안됐다"고 말했다. 소윤은 "언니는 살려고 왔다"며 혜진이 파브리병이 악화돼 가족을 찾아 마을에 온 사실을 알렸다.

이날 방송 말미에 지숙의 친모 정임(정애리)이 아무도 모르게 혜진을 낳은 장면이 보여줘 충격을 던져줬다.

'마을'은 평화로운 마을에 암매장된 시체가 발견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bonbon@osen.co.kr

[사진] '마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