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프리미어12] 충격의 도가니 日, "9회 붕괴, 韓에 굴욕 역전패"



[OSEN=고유라 기자] 일본 열도가 프리미어 12 대표팀의 결승 탈락에 큰 충격에 빠져 있다.

한국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WSBC 프리미어 12'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9회 4득점을 몰아올리며 4-3로 이겼다. 지난 8일 개막전에서 일본의 오타니 쇼헤이의 호투에 0-5 패배를 당했던 한국은 오타니가 내려간 일본 불펜을 공략해 귀신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일본으로서는 충격적인 패배였다. 8회까지만 해도 8일 개막전과 비슷한 양상으로 흘렀던 경기였기 때문. 이번 대회 3경기 평균자책점 0.00의 노리모토 모토히로가 9회를 지키기 위해 다시 마운드에 올랐을 때까지만 해도 도쿄돔의 4만 관중은 흥분의 도가니였다. 그러나 이는 일본 붕괴의 서막이었다.

일본은 노리모토가 대타 오재원과 손아섭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정근우에게 추격의 적시 2루타를 맞으며 쫓기기 시작했다. 이어 이용규까지 몸에 맞는 볼로 나가 만루가 되자 이번 대회에서 좋지 않았던 마쓰이 유키가 결국 올라왔고 김현수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다시 바뀐 투수 마스이 히로토시는 이대호에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결국 한 순간에 경기를 내줬다.

경기 후 일본 언론들은 앞다퉈 충격패의 도쿄돔 현장을 전달했다. '스포츠닛폰'은 "오타니가 7이닝 11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투를 선보였지만 9회 구원진이 붕괴되며 설마했던 역전패를 당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추가점이 없었던 것과 9회 불펜의 방화가 결승 탈락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산케이스포츠' 역시 "오타니가 호투했지만 계투진이 팀의 역전패를 막지 못했다. 고쿠보 감독이 마스이를 투입했지만 이대호에게 좌측 2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쓰러졌다"고 전했다. '데일리스포츠'는 "한국에 굴욕의 역전패를 당했다. 오타니 쾌투에도 계투 미스로 패했다"고 비난했다. /autumnbb@osen.co.kr

[사진] 도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