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녀주연상 전원 불참, 시상식 파행 예견됐다 [대종상①]



[OSEN=김경주 기자] 52회째를 맞은 대종상 시상식이 남녀주연상 후보들의 전원 불참이라는 생각지 못한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와 같은 시상식의 파행이 미리 예견됐었다는 의견들이 속속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제52회 대종상 시상식이 20일 오후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주요 부문인 남녀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이 전원 불참을 선언하면서 '반쪽 시상식'이라는 굴욕을 면치 못하게 됐다.

대종상 시상식이 개최되는 전날인 지난 19일, 대종상 시상식 주요 부문 후보에 오른 배우들은 하나같이 시상식 불참 소식을 전했다.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유아인과 하정우는 각각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촬영과 일정 때문에 불참 의사를 전했고 손현주 역시 미정인 상황이다. 여우주연상 후보인 김윤진과 한효주, 엄정화도 불참 의사를 밝혔으며 김혜수는 드라마 촬영으로 참석이 어려운 상황. 이외에도 황정민, 전지현 등도 대종상영화제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상 후보도 마찬가지로 김수현과 공효진은 대종상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투표에서 79.19%, 73.56%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어 인기상 수상이 유력하지만 소속사 측에서 스케줄로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시상식의 주요 부문인 남녀주연상, 그리고 인기상 후보들이 전원 불참을 선언한 것. 배우들 모두 스케줄 상의 이유를 들며 시상식 불참을 전했으며 실제로 스케줄 소화를 해야하는 상황에 처해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대종상의 이와 같은 '반쪽' 시상식은 미리 예견됐던 부분도 있었다.

이는 대종상 측의 대리 수상 폐지 때문. 앞서 대종상 측은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대리 수상 폐지를 내세운 바 있다. 발표와 동시에 여론이 악화되며 입장 번복 가능성도 높여왔지만 아직까지 대리 수상 폐지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대리 수상 폐지 입장은 여전한 상황이다.

스스로 공정성을 깎아내리고 '출석상'으로 전락하겠다는 말을 한 것이나 다름없는 대종상 시상식에 배우들도 눈살을 찌푸릴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충무로의 전반적인 의견. 한 관계자는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말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대종상 측은 시상식을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 배우들이 대거 불참하는 반쪽짜리 시상식에서 대종상은 어떤 모습을 보이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제52회 대종상 영화제는 20일 오후 여의도 KBS 홀에서 개최된다. /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