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표절 논란' 윤은혜 "죄송하다" 공식사과..90도 인사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공식사과
"열심히 하겠다"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윤은혜가 표절 논란 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죄송하다"라고 짧게 사과했다.

윤은혜는 11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의 한 백화점에서 진행된 패션브랜드의 홍보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 9월 표절 의혹이 발생하며 활동을 자제하고 있던 가운데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참석한 셈이다.

이날 윤은혜는 11시 46분께 행사장에 등장, 취재진들과 만났다. 윤은혜는 사진 플래쉬가 터지는 속에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사과를 한 후 90도로 인사했다. 또 "잘 부탁드린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이고 짧은 포토월을 마친 후 퇴장했다.

윤은혜는 중국 예능프로그램 '여신의 패션2'에 출연해 연이어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4회 방송에서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만든 우승 의상이 윤춘호 디자이너(아르케)로부터 표절 의혹을 제기당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상대방이 노이즈 마케팅을 하고 있다는 반박을 펼쳐 도리어 논란에 휩싸였다. /seon@osen.co.kr

[사진]정송이 기자 ouxou@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