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태후' 송중기♥송혜교, 오늘부터 1일이지 말입니다[종합]

[OSEN=이소담 기자] 길고 긴 ‘썸’이 끝났다. 오늘부터 1일이다. ‘태양의 후예’ 송혜교가 드디어 송중기를 받아줬다. 모두가 염원했던 진한 키스신은 덤이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에서는 유시진(송중기 분)과 강모연(송혜교 분) 커플, 서대영(진구 분)과 윤명주(김지원 분) 커플이 모두 이뤄졌다.

모연은 시진에게서 도망 다녔다. 위기 상황에서 남긴 유언이 스피커를 타고 온 전역에 방송되고 나서부터다. 그 음성에는 시진에 대한 진심이 담겨있었다. 모연은 자신을 쫓아온 시진에게 고백에 대한 답을 하지 않고 달아났다. 이후 군복을 입은 사람이면 다 피하고 다녔지만, 시진은 모연에게 자신이 더 좋아하니까 마음을 들켰다고 억울해 하지 말라고 했다. 결국 모연의 마음을 말랑말랑하게 하는데 성공했다.

위험에 처한 모연을 또 시진이 구했다. 모연과 시진이 탄 차가 지나가다가 지뢰를 밟았다. 지진 때문에 유실됐던 지뢰가 떠내려 온 것. 시진은 모연을 이끌고 지뢰밭을 빠져나왔다. 그 과정에서도 로맨스는 꽃폈다. 시진이 지나온 길을 한 발짝 한 발짝 모연이 따라 밟았다.

결국 멜로가 블록버스터를 이겼다. 모연은 돌아오는 길 시진에게 고백했다. 한국 가는 의료팀 명단에 모연의 이름은 없었다고. 시진과 조금이라도 더 함께 있고 싶기 때문이라고. 명대사가 재등장했다. 모연은 “방금 나 고백한 것 같은데 사과할까요?”라고 말했고, 시진은 “내가 사과를 어떻게 받을 줄 알고”라며 모연에게 키스했다.

특전사답게 연애도 남달랐다. 시진은 스나이퍼로 모연을 몰래 바라봤다. 조준목표는 헤드샷이 아닌 ‘하트샷’이었다. 조준목표가 너무 예쁘다는 말도 덧붙였다.

대영과 명주의 러브라인도 불이 붙었다. 명주의 아버지 특전사사령부 사령관 윤중장(강신일 분)이 우르크를 방문한 것은 위기처럼 보였지만 전환점이 됐다. 윤중장은 시진, 모연, 대영, 명주를 찾았다. 삼각관계가 정리됐다. 대영이 명주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않기로 한 것. 명주를 떠나지 않고 손을 잡았다.

윤중장은 두 사람의 관계를 허락했다. 조건이 있었다. 대신 군복 벗으라고 명령한 것. 대영은 군인으로서의 삶과 명주와의 삶 두 가운데서 고민하게 됐다. 하지만 명주에게는 이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이 사실을 알고 이 커플에게 닥칠 또 한 번의 위기가 예상되는 바이다.

모연에게 위기가 닥쳤다. 아구스(데이비드 맥기니스 분)가 놓은 덫이었다. 모연은 총에 맞은 아구스를 구해야 할 상황에 높였다. 과연 시진과 모연은 이 위기를 어떻게 빠져나갈까. / besodam@osen.co.kr

[사진] '태양의 후예'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