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아이가 다섯' 안소커플 연애부정기, 재혼이 죄인가요?

[OSEN=이소담 기자] ‘아이가 다섯’ 안소커플(안재욱과 소유진)이 연애부정기에 들어섰다. 이미 서로의 과거를 치유해주고 데이트 같은 일상을 공유하고 있는데, 현실적인 고민에 부딪쳐 연애를 시작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는 부인과 사별한 이상태(안재욱 분)와 불륜을 저지른 남편과 이혼한 안미정(소유진 분)의 이야기가 주로 다뤄지고 있다. 각각 홀로 아이들을 키우는 싱글대디, 싱글맘으로 꿋꿋하게 살아왔다.

운명처럼 같은 회사 같은 팀으로 만난 두 사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상태는 이혼한 남편 식구들에게 시달리는 미정을 신경 썼고, 미정은 비교적 상태에게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그렇지만 늘 과거의 상처에 눈물짓고 웃음 뒤에 자신의 상처를 그냥 덮으려고만 했다.

제대로 치유되지 않은 미정의 상처를 직시하고 새살이 돋을 수 있도록 한 것은 상태였다. 위기의 순간에서 늘 미정을 구했고, 미정이 상태에게 빠질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해 보였다.

그렇게 사랑이 싹 튼 것을 시청자도 알았고, 스스로도 깨달았지만 이번에는 현실이 문제였다. 상태는 처갓집에서 살았다. 장인과 장모를 자신의 부모님처럼 살뜰히 챙겼다. 무엇보다 죽은 아내에 대한 미안함에 망설이는 듯 했다.

지난 27일 방송분부터는 상태가 미정을 애써 외면하기 시작했다. 장인, 장모는 앞서부터 노골적으로 재혼을 반대했고 상태 역시 자신의 마음을 억눌렀다. 여기에 ‘내가 갖기는 싫고 남 주기는 아깝다’를 그대로 표현하고 있는 미정의 전남편 윤인철(권오중 분)의 미련한 모습이 시청자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하지만 이는 상태와 미정의 진전된 관계를 생각할 때 전개상 자극제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집안 어른들의 이해부터 아이들까지 상태와 미정 커플의 갈 길이 구만리다. 하나 다행인 것은 마음은 이미 통했다는 것. 역경을 이겨내고 두 사람의 달달한 장면이 어서 탄생하길 시청자들은 바라고 있다. / besodam@osen.co.kr

[사진] ‘아이가 다섯’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