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뱀파이어' 이준vs이청아, 쫄깃한 대결 시작됐다[종합]

[OSEN=이지영 기자] 이준이 본격적인 이청아와 김윤혜 추적에 나섰다.

17일 방송된 OCN '뱀파이어 탐정'에서는 살인사건으로 감옥에 들어간 오빠를 구해달라는 청각 장애인의 의뢰를 해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청각 장애인은 자신의 오빠 문경호가 최근 벌어진 모델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잡혔고, 자백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그날 오빠가 인화실에 있는 소리를 들었다. 오빠는 절대 범인이 아니다"고 말했다.

산과 구형은 박형사에게 부탁해 현장을 조사하고, 현장에서 다잉 메세지를 발견한다. 메세지는 'M'. 경찰에서는 문경호의 M이라고 판단해 문경호를 범인으로 확정했다.

산은 현장에 조사하러 갔다가 다잉 메세지가 M이 아니라 V라는 사실을 밝혀내고, 그 시간 문경호의 동생 미진이 다른 사람이라는 것이 밝혀진다. 요나가 미진인 척 연기했던 것. 요나는 자신이 두 모델을 살해하고, 문경호를 협박해 죄를 뒤집어쓰게 한다. 미진 역시 친동생이 아니라 문경호가 한때 사랑했던 모델이고, 경호는 그 여자를 갖기 위해 눈을 멀게 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요나는 미진을 볼모로 잡고 있다가 산에게 연락해 미진을 찾아가라고 한다. 산과 구형은 미진을 구해낸다. 요나는 산에게 전화를 걸어 유진을 아는 체를 해 산을 놀라게 만들었다.

/ bonbon@osen.co.kr

[사진] '뱀파이어 탐정'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