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계춘할망' 김고은 "'은교'때 무지했다"

[OSEN=박판석 기자] 배우 김고은이 영화 '은교'에 출연했을 당시를 떠올렸다.

김고은은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계춘할망' 관련 인터뷰에서 "'은교'를 촬영 할 당시 아무것도 몰랐는데 온갖 배려를 받아가면서 나온 결과물에 대한 칭찬이었다"며 "당시에는 영화 촬영에 대해 무지했다. '은교'때는 정말 연기만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인이라는게 사실 좀 용서가 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신인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을 때까지 온갖 것들을 다 해봐야겠다고 생각해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pps2014@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