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SPN, “놀라운 박병호, 헐값 계약”

“놀라운 공격력” 시즌 전 기대치 충족 평가
“현재 수준 이어간다면 엄청난 헐값”

[OSEN=김태우 기자] 부진한 팀 성적에도 박병호(30·미네소타)의 기대 이상 활약은 위안이다. 미 언론도 박병호의 계약이 헐값이라고 칭하며 팀의 위안거리로 평가하는 모습이다.

‘ESPN 미네소타’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올 시즌 초반 최악의 부진을 보이고 있는 미네소타의 상황을 특집으로 다루면서 시즌 전 가졌던 대표적 6가지 희망이 어떤 식으로 나타났는지 분석했다. 긍정적으로 나타난 경우, 기대에 못 미치는 경우가 모두 있었던 가운데 박병호는 가장 긍정적인 사례로 평가됐다.

‘ESPN 미네소타’는 박병호가 메이저리그의 투구에 적응해 (20/80 척도에서) 80점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는 시즌 전 희망을 떠올리면서 이와 같은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ESPN 미네소타’는 “7개의 홈런으로 이 부문 팀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는 경기장 중앙의 가장 깊숙한 곳에 타구를 날릴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고, 또한 반대편(우측을 의미)으로 날릴 수 있는 믿을 수 없는 힘도 보여줬다”라며 박병호의 장타력을 극찬했다.

‘ESPN 미네소타’는 “박병호가 많은 삼진을 당하고 있지만, 두 번의 KBO 최우수선수를 수상한 그는 미네소타를 위해 놀라운 공격력을 보여줬다”라고 평가했다. ‘ESPN 미네소타’는 “만약 박병호가 지금과 같은 공격적 생산력을 유지한다면, 이번 겨울 미네소타가 그와 맺은 4년 계약은 지금으로써는 엄청난 헐값 계약이 될 것”이라고 호평을 이어갔다.

박병호는 10일까지 타율 2할5푼6리, 출루율 3할3푼7리, 장타율 0.570, OPS(출루율+장타율) 0.907을 기록 중이다. 7개의 홈런은 팀 내 1위, 12타점은 브라이언 도지어(14타점)에 이은 팀 내 공동 2위, 장타율 역시 팀 1위다.

타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보이기는 하지만 공격이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미네소타에서는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전반적인 성적을 놓고 볼 때 4할2푼의 출루율을 기록 중인 조 마우어와 함께 팀 내에서 공격적 공헌도가 가장 높은 선수라고 볼 수 있다. 4년 1200만 달러의 기본 계약을 고려하면 헐값이라고 평가할 만하다.

한편 ‘ESPN 미네소타’는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의 공·수 양면 발전은 현 시점에서 아직 이뤄지지 않았으며, 브라이언 도지어가 가장 좋을 때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해서는 부분적으로 평가가 엇갈린다고 지적했다. 조 마우어의 출루율 및 전체적인 타격 회복에 대해서는 기대 이상이라고 평가했으나 토리 헌터의 공백을 메워지지 않고 있고 선발 로테이션에 대한 희망도 부상으로 깨졌다고 냉정하게 짚었다. /skullbo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