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딴따라' 지성, 전노민 악행 알았다…강민혁 또 '눈물길'[종합]

[OSEN=박현민 기자] "내가 죽여버리겠다."

지성이 전노민의 끔찍한 과거의 악행을 하나 더 알게 됐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14회에서 신석호(지성 분)는 변길주(안내상)를 통해, 이준석(전노민)의 악행으로 성현(조복래)이 목숨을 잃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이날 신석호는 딴따라 밴드가 한 방송국의 신규 예능 '레전드 어게인'을 통해, 레전드 가수 최준하(이현우)의 2집 타이틀곡 '울어도 돼'를 편곡해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되어 기뻐했다. 딴따라 멤버들 역시 이 소식에 기뻐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하늘(강민혁)의 성추행 의혹도 벗고, 모두에게 사랑을 받음은 물론, 라면 CF까지 찍으며, 그야말로 딴따라의 '꽃길'이 펼쳐지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들이 부르게 된 '울어도 돼'는 실은 최준하의 곡이 아니라 하늘의 죽은 형 성현의 곡이었다. 앞서 이준석은 이 곡을 성현으로부터 비열하게 빼앗았고, 결국 성현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것. 이를 막지 못했던 변길주는 사과하며 이같은 진실을 신석호에게 전했다. 성현은 최준하의 2집 앨범만을 남겨놓고, 한강에 투신해 자살했다.

신석호는 자신이 한국을 비웠던 당시, 심장마비로 죽었다고 알고 있었던 친구 성현이, 이준석의 악행에 휩쓸려 끝내 자살했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결국 "이준석을 죽여버리겠다"고 분노하고, 또 오열한다.

결국 죽은 자신의 형이 동생 하늘에게 부르게 하려했던 곡 '울어도 돼'는, 오랜 시간을 돌아, 하늘에게로 오게 됐다. 아직 이 사실을 모르는 하늘이 또 한 번,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될 게 분명했다. 꽃길은 없고, 여전히 눈물과 아픔의 길만 연속이다. /gato@osen.co.kr

[사진] '딴따라'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