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현빈, 차기작 '꾼' 드디어 확정…사기꾼 변신

[OSEN=박현민 기자] 배우 현빈이 영화 '꾼'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31일 영화계에 따르면 현빈은 제안을 받고 오랜 시간을 검토중이었던 영화 '꾼'에 대한 출연을 최근 확정, 차기 행보를 결정지었다.

영화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서, 한바탕 사기극을 벌이는 사기꾼(현빈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투자배급은 쇼박스. 악질 검사 역으로 유지태가 제안을 받았고, 현재 긍정 검토 단계다. 

한편, 현빈은 현재 영화 '공조' 촬영에 한창. '공조'는 남북간 극비 공조수사라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극중 현빈은 남한으로 파견된 특수부대 출신 북한 형사 역을 맡았다. / gat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