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장대' 한채영 "171cm에 47kg? 16년전…지금은 50kg"

[OSEN=박현민 기자] 한채영이 잘못된 자신의 프로필을 정정했다.

8일 첫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2'에서는 안방마님 한채영이 새롭게 합류한 이특, 리지와 첫 호흡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진다.

녹화에서 한채영은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로 다리를 꼽으며"다리 운동을 열심히 하는 편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마른 것보다 건강해 보이는 다리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키 171cm, 몸무게 47kg를 유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16년전 프로필"이라며 "47kg은 제 키에 너무 말라 보기 싫은 것 같고, 50kg이 적당한 것 같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화장대를 부탁해2'는 8일 오후 9시 첫 방송. / gato@osen.co.kr

[사진] 티캐스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