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용규 끝내기' 한화, kt에 연이틀 1점차 승리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가 연이틀 끝내기로 kt를 눌렀다. 

한화는 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 홈경기에서 2-1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9회말 이용규가 끝내기를 터뜨렸다. 한화는 전날 송광민의 끝내기로 4-3 역전승을 거둔 데 이어 2경기 연속 1점차 끝내기 승리로 5강 희망을 이어갔다. 

선취점은 한화였다.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신성현의 선제 솔로포로 기선 제압했다. kt 선발 주권의 5구째 가운데 몰린 141km 직구를 공략, 비거리 120m 좌월 솔로포로 장식한 것이다. 지난 6일 마산 NC전에 이어 3경기 만에 터진 신성현의 시즌 8호 홈런. 

하지만 kt도 4회초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박경수의 중전 안타, 유민상의 희생번트, 박용근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3루에서 박기혁이 좌익수 앞 빗맞은 안타를 쳤다. 깊숙하게 수비 위치를 섰던 한화 좌익수 이성열이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했지만 공을 놓쳤고, 1타점 2루타로 연결됐다. 

1-1 동점에서 한화 송은범과 kt 주권, 양 팀 선발투수들의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송은범은 무려 8회까지 책임지며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kt 타선을 봉쇄했다. 시즌 개인 최다이닝. 이에 질세라 주권도 7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1실점으로 맞서며 한 치의 양보 없는 투수전을 벌였다. 

결국 승부는 불펜으로 넘어갔다. kt가 8회부터 장시환을 투입했고, 한화는 9회 마무리 정우람을 올렸다. 

승부는 9회말 갈렸다. 한화는 kt 장시환을 상대로 선두 신성현이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가며 포문을 열었다. 오선진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득점권 찬스를 연결한 한화는 차일목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몸에 맞는 볼로 걸어나갔다. 1사 1,2루에서 이용규가 중견수 키 넘어가는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승리를 가져갔다. 

한화 정우람이 9회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6승(5패)째를 거뒀고, 끝내기를 맞은 장시환이 시즌 11패(3승)째를 당했다. 한화 신성현이 홈런 포함 3안타, 김태균이 2안타로 한화 승리에 힘을 보탰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