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美 언론, “김현수 투런, 올 시즌 가장 결정적 홈런”

[OSEN=선수민 기자] “올 시즌 가장 결정적인 홈런 중 하나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9회 대타로 출전해 역전 투런 홈런을 쳤다. 볼티모어는 김현수의 대타 홈런에 힘입어 토론토를 3-2로 꺾었다. 시즌 86승(72패)으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에서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김현수는 팀이 1-2로 뒤진 9회초 1사 1루에서 놀란 라이몰드를 대신해 타석에 섰다. 1루 주자 마이클 본이 2루를 훔치며 득점권에 진루했다. 김현수는 우완 로베르토 오수나와 9구 승부를 펼쳤고 몸 쪽 패스트볼(95.7마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시즌 6호이자 첫 대타 홈런이었다. 볼티모어는 1점의 리드를 지키고 승리했다.

귀중한 홈런이었다. 와일드카드 3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는 이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 6-3으로 앞서 있는 상황이었다. 만약 볼티모어가 지고 디트로이트가 이기면 승차 없이 동률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김현수의 극적인 투런포로 2위 자리를 지킨 것이다.

지역 언론인 ‘MASN’도 김현수의 극적인 홈런을 칭찬했다. 이 매체는 ‘김현수의 9회 대타 홈런이 팀의 결정적 승리를 이끌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1점 차 뒤져있고 2아웃이 남은 상황에서 김현수가 2016시즌 가장 결정적 홈런 중 하나를 쳤다. 로저스 센터의 4만 4668명의 관중 앞에서 질 수 있는 경기를 뒤집었다’라고 덧붙였다.

홈런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위 매체는 ‘김현수는 몇 차례 파울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풀카운트에서 우측 담장을 넘겼다. 9구 승부로 만들어낸 6호 홈런이었다’면서 ‘볼티모어는 최근 11경기 중 10경기에서 3득점 이하를 기록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선 3득점으로 충분했다’라고 전했다. /krsumin@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