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르미' 박보검·채수빈 국혼, 홍경래 등판 반전일까 [종합]

[OSEN=정소영 기자] 박보검이 결국 채수빈과 국혼을 올린 가운데, 김유정의 부친 홍경래가 살아있는 모습으로 등판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15회 '그 모든 진짜같던 거짓말'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감춘 채 결국 이별을 택한 이영(박보검 분)과 라온(김유정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이영과 라온은 "내 너를 절대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는 이영의 말과 함께 극적으로 재회했다. 그 사이 김헌(천호진 분) 세력은 상선(장광 분)의 편지를 사칭해 세자를 역적으로 몰려고 했지만, 이영은 이를 미리 알아채고 오히려 자신을 모함하려는 이들을 찾아내라고 외쳤다.

하지만 이영과 라온은 서로를 위해 다시 한 번 헤어져야 했다. 이영은 자신 때문에 힘들어하는 라온을 보며 상심했고, 라온은 그를 위해 "내가 어디에 있는지 이제 궁금해하지 마라"는 거짓말로 그를 밀어낸 것. 

라온은 자신을 잡아오라고 명한 김헌이 보낸 자객들에 의해 붙잡힐 위기에 처했다. 마침 나타난 병연(곽동연 분)이 이들을 막아섰고, 그 자객이 바로 자신이 속한 백운회의 일원 장기백(김철기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마침내 이영은 장기백을 잡아들인 후 김의교(박철민 분)과 김근교(방중현 분)의 앞에서 그를 추국하려고 했지만, 장기백은 이미 옥중에서 목숨을 거둔 뒤였다. 이영은 또다시 증인을 잃은 것에 분노했고, 김헌은 영의정 직책을 내려놓고 무죄를 증명하겠다고 나섰다. 

이에 저잣거리에는 라온을 동궁전 습격사건의 범인으로 수배한다는 방이 붙었고, 라온은 도성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만난 이영에게 일부러 차갑게 대했고, 이영은 그런 그의 의도를 읽고 이별을 받아들였다.

그 뒤로는 이영과 하연(채수빈 분)의 국혼이 빠르게 진행됐다. 또한 죽은 줄로만 알았던 라온의 부친 홍경래가 살아있는 모습으로 나타나는 바람에 왕(김승수 분)이 쓰러지며 또 한 번의 휘몰아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