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식사' 오현경 "27년 전 미스코리아 때 몸매 유지하려 노력"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오현경이 미스코리아 시절의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6일 방송된 SBS 힐링 예능 ‘식사하셨어요?’(이하 식사)에서 오현경은 "제가 20살 때 대회에 나가서 이제 27년이 지나 쉰을 바라보고 있는데 사람들은 여전히 그 모습을 바라시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오현경은 1989년 33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으로 당선됐다.

이어 그는 "27년 전 미스코리아 때의 몸매를 유지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저는 운동을 엄청 많이 한다. 잘 먹기도 하지만 운동을 많이 한다. 근데 요즘에 다이어트가 잘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제 어디서 누가 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의식하면서 걷게 된다"고 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식사하셨어요'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